메인메뉴 바로가기
왼쪽메뉴 바로가기
하단메뉴 바로가기

사연참여 게시판

사연을 올려봅니다. 작성일 2014.07.20

안녕하세요, 저는 2013년이 되던 해에 비전파워 캠프 스태프로 섬기게 된 청년입니다.

한 달여간의 섬김 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것은 키즈캠프 때 받은 하나님의 은혜와 이 나라 가운데 선한 소망이 있음을 깨달은 일입니다.

비전파워의 귀한 사역과 그 때의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 이렇게 글을 씁니다.

  <?xml:namespace prefix = o ns = "urn:schemas-microsoft-com:office:office" />

저는 사실 평소에 아이들을 그렇게 좋아하진 않았습니다.

그래서 딱히 키즈캠프에 대한 사모함도, 기대함, 애통함도 없었습니다.

이렇게 어린 친구들에 대한 사랑이 없던 제에게 지난 키즈캠프를 섬기던 중, 작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.

 

당시 키즈캠프 둘째 날 저녁, 기도회 시간에 아이를 한명씩 안고 기도해주는 시간이 있었습니다.

한 친구를 안으며 기도하던 중에 느낀 것은

내 안에 있는 애통함을 통해 이 친구에게 하나님을 사랑을 전할 수 있겠다.’ 라는 생각이었습니다.

처음에는 그 애통함이 없어서 너무나 미안해서 기도해주는 것이 부끄럽고 미안했습니다.

내 안에 사랑이 없어서 하나님의 사랑을 전할 수 없음이 정말 너무나 마음 아팠습니다.

그러다 나중에는 미안한 마음을 넘어서 나 같은 사람이 이 귀한 영혼을 감히 중보 할 자격이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면서 정말 괴롭고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.

그래도 이 기도를 멈추면 안 될 것 같아 하나님께 애통함을 구했습니다. 계속해서 하나님의 마음을 구했습니다.

아이를 기도하는 도중, 그렇게 갑자기 하나님의 선물처럼 그 아이를 사랑하고 축복하는 마음이 생겼습니다. 지금 내가 안고 기도하고 있는 이 아이뿐만이 아니라, 이 캠프장에모인 아이들 모두가 빠짐없이 하나님을 만났으면 하는 소망이 생겼습니다.

 

어려서 아무것도 알지 못한다 할지라도, 하나님께서 부어주시는 사랑은 느낄 수 있을 것이라

믿습니다.

모르는 친구들을 한명씩 안으며 기도할 때, 귀하지 않은 영혼은 결코 없음을 느꼈습니다.

한 영혼의 소중함을 배웠습니다. 어린아이의 순수한 믿음을 배웠습니다.

 

바로 다음 순서에서 만났던

작은 두 손 모아 기도하는 친구에게 다가가 기도제목이 무엇이냐고 묻자

자신이 뚱뚱한데, 자기에게 뚱뚱하다고 놀렸던 친구를 미워해서 회개기도를 하고 있다고

했던 친구도 기억납니다.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. , 이런 것이 바로 어린아이의 순수함 이구나 하며 배웠습니다.

 

아이들이 캠프장에서 순수하게 기도하는 모습은 이 세상의 소망이고 빛이었습니다.

그 캠프장에 하나님께서 그 순수한 마음들에 부어주시는 은혜를

저는 분명, 보고 느꼈습니다.

 

바야흐로 1년이 흐르고, 저는 또 키즈캠프를 준비하는 중에 있습니다.

이 캠프에, 이 하나님이 임재하시는 자리에

그 어린 영혼들이 모여 하나님을 알게 되는 기적이 일어나길 간절히 바랍니다.

더 많은 영혼들이 모이길 바랍니다!!

 

혹시, 어린아이들 수련회를 어떻게 할지 고민하시는 분들이 있다면

비전파워 키즈캠프를 찾아주세요.

한 명 한 명 아이들을 안고, 아니 이 세상의 소망들을 안고 뜨겁게 부르짖겠습니다!

 

신청곡 - 마커스 워십의 '왕의 왕 주의 주'

목록

프로그램 정보

좋은 아침입니다
월~금 07:00~08:00
제작 김혜미 / 진행 김혜미

샬롬, 좋은아침입니다는 주님이 주시는 힘과 믿음으로 하루를 열어 드립니다!